CJ ENM "작가의 꿈, '오펜'에서 펼치세요"


신인작가 발굴부터 입봉까지 전폭 지원…총 35명 내외 선발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신인 작가 등용문인 CJ ENM의 '오펜'이 내년 1윌부터 창작자 모집에 나선다.

CJ ENM은 내년 1월부터 오펜(O'PEN) 스토리텔러 5기를 모집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오펜은 CJ ENM의 드라마‧영화 신인 작가 발굴·육성 사회공헌사업이다.

지원분야에 따른 홈페이지 접수기간은 ▲드라마 단막 (2021년 1월 5~12일) ▲드라마 숏폼 (2월 1~8일) ▲영화 장편 (3월 2~9일)이다.

[로고=CJ ENM]

드라마 미니시리즈나 시리즈물 데뷔 이력이 없고, 극장개봉 장편영화 기준 각본 크레딧이 없거나 1편 이내 보유한 창작자라면 지원 가능하다. 또 2021년 6월 기준으로 방송사 또는 제작사 등과 집필 계약이 없어야 한다. 오펜 창작활동을 통한 모든 저작권은 작가에게 귀속되며, 활동에 따르는 다른 제약은 없다.

올해 신설된 시트콤 부문은 내년부터 '드라마 숏폼'으로 범위가 확장됐다. 드라마 숏폼은 장르 불문 회당 25분 내외의 웹드라마,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츠 등을 포함한다. 지원 시 8부작 이상의 대본 중 1~2부를 제출해야 한다.

CJ ENM은 내년 5월 중 35명 내외로 선발해 오펜 센터 내 개인 집필실과 창작지원금을 제공한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에서 활동 중인 작가·연출자의 특강과 멘토링, 워크숍, 현장취재 등의 통합 연수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창작물을 제작사와 연결하거나,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에서 데뷔토록 할 방침이다.

남궁종 CJ ENM CSV경영팀장은 "다양한 영상 플랫폼이 늘어나면서 양질의 콘텐츠 제작에 대한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지난 4년간의 성과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내년에도 창작자의 꿈을 꾸는 이들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 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