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40명…지역 발생 516명중 수도권 419명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500명대를 기록했다. 수도권에서만 419명를 기록하면서 최대치를 갱신했다. 방역당국에선 현 추세가 이어지면 1~2주 뒤 하루 확진자가 1000명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40명 증가한 3만 5703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모임, 학교, 학원, 사우나, 교회, 유흥주점, 체육시설 등 다양한 일상 공간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전국 17개 시도 전역에서 속출하고 있는 데다 바이러스가 생존하기 더 유리한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는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 540명 중 지역 516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60명 ▲경기 137명 ▲인천 22명 ▲부산 15명 ▲경남 13명 ▲충남 13명 ▲경북 10명 ▲충북 9명 ▲강원 8명 ▲대전 7명 ▲전북 7명 ▲세종 4명 ▲광주 3명 ▲대구 3명 ▲울산 2명 ▲전남 2명 ▲제주 1명 등이다.

해외 확진자는 검역단계에서 13명, 지역사회에서 11명이 확인됐다. 내국인 8명, 외국인 16명이다.

유입 국가별로 보면 ▲미국 9명 ▲러시아 5명 ▲이탈리아 2명 ▲네팔 1명 ▲우즈베키스탄 1명 ▲키르기스스탄 1명 ▲인도네시아 1명 ▲아랍에미리트 1명 ▲우크라이나 1명 ▲헝가리 1명 ▲케냐 1명 등이다.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287명 증가한 2만 8352명이며 완치율은 79.41%다. 사망자는 3명 증가한 529명(1.48%)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6822명이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확진자 규모가 500명대에서 줄어들지 않고 있다"라며 "코로나 바이러스는 호흡기 증상뿐만 아니라 뇌에 침투하면서 후각과 미각 상실을 일으키고 중추신경계를 심각하게 감염시킬 수도 있다고 한다"라고 증상 발견시 신속한 검사를 당부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