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K, 넷마블과 'KOF' IP 제휴 연장 계약 체결


넷마블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서비스 지속

[사진=SNK]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SNK인터랙티브는 넷마블과 '더 킹 오브 파이터즈(이하 KOF)'의 IP(지식재산권) 제휴를 연장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번 연장계약으로 넷마블이 자체 개발 후 직접 퍼블리싱 중인 모바일 액션 RPG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향후 계속 즐길 수 있게 됐다. 해당 게임은 SNK의 KOF IP를 활용했다.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지난 2018년 7월 일본에 먼저 출시됐으며 출시 5일 만에 일본 양대 앱마켓 순위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9년 5월에는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출시 3일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100만을 달성했다.

SNK 관계자는 "'더 킹 오브 파이터즈'는 지금의 SNK가 있게 한 당사의 IP 중 하나로 새해에는 더 많은 게임사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데에도 중심이 될 것"이라며 "본연의 정통성은 이어가면서 새로움을 받아들이고 시도하는 마음으로 향후 세계적인 격투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NK의 KOF 시리즈 작품들은 아케이드 게임뿐만 아니라 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 스팀 등 다양한 플랫폼에 발매되고 있다. 오는 7일에는 KOF 시리즈 신작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XV'의 공식 트레일러를 포함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