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난입…바이든 "시위 아닌 반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6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 국회의사당을 점거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시위가 아니라 반란"이라며 즉각 해산을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 대거 난입한 것에 대해 "시위가 아니라 반란"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CNN 등 현지언론으로 중계된 델라웨어 윌밍턴 연설에서 "다른 많은 미국인이 지켜보듯 세계가 보고 있다"며 시위대를 향해 해산을 요구했다.

그는 "지금 이 시각 우리 민주주의는 전례 없는, 현대에 우리가 본 모든 것과도 다른 공격을 받고 있다"며 "자유의 성채인 의회 자체에 대한 공격이자 국민의 대표에 대한 공격"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 적 없는 법치주의에 대한 공격이자 성스러운 미국인의 약속에 대한 공격"이라고 덧붙였다.

또 "의회에서 벌어지는 일은 진짜 미국을 반영하지 않고 우리가 누구인지를 대변하지 않는다"며 "이건 반대가 아니라 난동이고 혼란이다, 폭동 선동과 닿아 있다"고 시위대를 "무법에 헌신하는 소수의 극단주의자들"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건 반드시 지금 끝나야 한다"며 "나는 이들에게 물러나서 민주주의가 앞으로 작동하도록 용납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말은 중요하다"며 "맹세를 지키고 헌법을 수호하기 위해 이 포위 중단을 요구하러 지금 당장 국영 방송에 나서라"라고 일갈했다.

이어 "우리 국가가 이런 어두운 순간에 직면했다는 것에 충격을 받고 슬픔을 느꼈다"며 "오늘의 일은 민주주의는 약하며 이를 지키기 위해서는 선의의 국민과일어설 용기가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당초 미 의회는 이날 지난달 각 주 선거인단이 보내온 투표 결과를 인증하고 바이든 당선인 승리를 확정할 예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수천명은 의회로 몰려들어 상원의장석을 점거하고 "우리가 (대선을) 이겼다"고 소리쳤다. 이로 인해 바이든 당선인 승리 확정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는 개시한 지 1시간 정도만에 급히 중단됐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