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 수도 동파 시 따뜻한 물로 해결…예방이 중요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안내문. [사진=서울시]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되고 북극발 최강 한파로 강추위의 절정을 이루는 8일 수도계량기 동파의 해결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다.

수도계량기 동파는 영하 15도 이하의 기온이 2일 이상 지속될 경우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동파를 예방하기 위해선 수도계량기에 찬 공기가 스며들지 않도록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 보호함 내부는 헌 옷 등으로 채우고, 외부는 테이프로 밀폐해야 한다.

외출을 하거나 야간시간 등 일정기간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욕조나 세면대의 수도꼭지를 아주 조금씩 흘려두는 것이 좋다.

영하 10도 이하일 때는 45초, 영하 15도 이하일 때는 33초에 일회용 종이컵을 채울 정도의 양을 흘려줘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수도계량기가 얼었을 때는 따뜻한 물수건 또는 미지근한 물부터 점차 따뜻한 물로 녹여야 한다. 50℃ 이상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계량기가 고장날 수 있다.

얼어서 유리가 깨지면 서울시 다산콜재단(국번 없이 120번) 또는 인근 수도사업소로 바로 신고하면 계량기 교체 등 신속한 수돗물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