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아파트 앱 '모빌' 인수


주거관리 서비스 강화 목적…카카오페이와 사업적 제휴 추진

모빌 CI. [사진=직방]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직방이 주거관리 서비스 강화를 위해 카카오페이와 손을 잡았다.

직방은 카카오페이의 자회사인 종합 주거관리 플랫폼 기업 '모빌'을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인수 이후에도 모빌 서비스는 그대로 유지된다.

모빌은 지난 2018년에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을 모바일로 관리하는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모빌 애플리케이션(앱)은 입주민들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쉽게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전자투표 ▲전자결재 ▲전자관리비고지서 등 다양한 생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관리비는 카카오페이와 연동해 모바일 납부가 가능하다. 현재 약 550개의 아파트 단지 입주민들이 모빌 앱을 사용하고 있다.

직방은 지난해 9월 아파트 입주민 관리사무소용 서비스 '직방LINK(링크)'를 출시했으며, 동시에 입주민 편의 서비스인 '우리집'과 '컨시어지' 기능을 직방 앱에 추가했다.

직방은 직방LINK와 모빌의 사업 연관성이 높아 사업적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뿐만 아니라 모빌이 보유한 고도화된 서비스, 운영 노하우 그리고 카카오페이와의 서비스 연계 등을 높게 평가했다.

직방은 이번 인수를 통해 직방LINK 서비스를 강화하고, 모빌과 함께 완성도 높은 주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직방은 카카오페이와의 사업적 제휴를 통해 입주민 편의 서비스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한편, 직방은 카카오페이의 모회사인 카카오와도 업무 협약을 맺었으며, 지난 2018년 4월부터 '다음부동산'을 위탁운영 중에 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