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 또 연장…"해외 방문 자제 긴요한 상황"


[사진=외교부 홈페이지]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발령한 정부의 특별여행주의보가 한 달 연장된다.

외교부는 "올해 1월 16일까지 발령한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를 2월 15일까지 연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외교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세계적 유행 선언 및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지속,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제한 및 항공편 운항 중단 등 상황이 계속됨을 감안한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중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 방지와 더불어 국내 방역 차원에서도 해외 방문 자제가 긴요한 상황임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기간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길 바란다"며 "해외에 체류 중인 경우 위생수칙 준수,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를 통해 신변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이 있는 경우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 이상 3단계(철수권고) 이하에 준하는 경보를 발령하는 것이다.

외교부는 지난해 3월 23일 특별여행주의보를 처음 발령한 후 6월과 9월, 12월까지 4차례 발령했다. 발령일로부터 최대 90일까지 유효하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