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조직개편 단행…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 재편…디지털금융 감독·검사체제 확립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사진=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을 재편하는 등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21일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보호 강화 추세에 부응하고 금융의 디지털화, 금융혁신 등 시장의 신규감독수요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을 통합해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일원화하고 금융상품분석실의 상품 단계별 분석기능에 소비자보호실태평가, 미스터리 쇼핑 등 현장점검 기능을 보강했다.

또한 금융민원총괄국에 민원 관련 제도·분석·조사기능을 집중하고 분쟁조정 전담부서를 추가 신설해 실손의료비, 사모펀드 등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하기로 했다.

디지털금융 감독·검사체제도 확립했다. 금감원은 금융의 디지털화, 금융혁신 지원 등에 대응하기 위해 IT·핀테크 관련 조직을 디지털금융 감독 및 검사부서 체제로 전환했다.

핀테크혁신실을 디지털금융감독국으로 재편해 IT·전자금융업자 등에 대한 감독을 전담하고 신규 인허가 수요에 대응하도록 했고, 디지털금융검사국을 둬 IT·전자금융업자, 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 전담부서로 운영한다. 분산 운영된 신용정보 및 개인정보 보호 관련 전담 감독-검사팀은 디지털금융감독 및 검사국으로 이관했다.

조직 개편 후 금융감독원 조직도 [자료=금융감독원]

금감원은 신규감독수요 및 감독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회계기획감리실을 감사인감리실로 재편했다. 이를 통해 회계법인의 공공성 강화에 대응하고 감독방식도 외부감사품질 제고 및 사전예방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펀드 등록·심사 적체 완화를 위해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심사팀을 보강하고 최근 검사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자산운용검사국 내 검사팀을 추가 신설했고, ESG 관련 대외협력 및 국제공조 강화 등을 위해 국제국 내 지속가능금융팀을 신설하는 등 팀 단위 조직 보강에도 나섰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