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온라인 사내 간담회…"금융생활안정 촉진시스템 활성화 힘쓰겠다"


서민금융 중점 추진 과제와 조직 문화 혁신에 대한 내부 공감대 형성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이 21일 온라인 간담회에 참석해 직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이 서민의 금융생활안정 촉진시스템 활성화 등 올해 중점 추진과제를 직원들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서금원은 2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영상회의 방식으로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해 올해 서민금융 중점 추진 과제와 조직 문화 혁신에 대한 전사적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상담직원 등 불가피한 업무로 참석이 어려운 직원을 제외한 임직원 약 150명이 참여했다.

이 자리는 참여 직원들이 올해 서금원 중점 추진과제인 ‘고객 중심 서비스 혁신’과 ‘서민의 금융생활안정 촉진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견을 개진하면, 이계문 원장과 담당 부서장이 실시간으로 답변하는 쌍방향 소통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서금원은 금융이나 재무 관련 정보가 부족한 서민들이 상담․교육을 쉽게 받도록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했다. 애플리케이션 출시, 챗봇서비스, 서민금융 한눈에, 온라인 교육 등 24시간 서민금융에 접근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와 함께 종합적이고 맞춤형 상담을 위한 지역협의체 구축, 취약차주 재무진단 등의 오프라인 서비스도 강화했다.

이를 바탕으로 서민금융 지원과 더불어 스스로 신용․부채를 관리하고 은행권 금융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을 도입해 고객이 신용도 개선과 함께 경제적 자립을 실질적으로 이룰 수 있는 서민의 금융생활안정 촉진시스템을 마련했다.

이에 서금원은 올해 금융생활안정 촉진시스템 활성화와 함께 신협·새마을금고 등 민간 서민금융회사 및 핀테크 기업 등과 연계를 강화해 서민금융 총괄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이계문 원장은 "서민들이 고금리 대출이나 불법사금융에 빠지지 않도록 금융분야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는 것이 서민금융의 역할"이라며 "서민의 금융생활안정 촉진시스템을 통해 서민들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아울러 조직 문화 혁신에 대해서도 올해 서금원은 변화를 꾀할 계획이다.

서금원은 올해 정기 인사발령에 앞서 노사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다른 공공기관처럼 설립 초기부터 있었던 승진 시 군복무기간을 경력기간으로 인정하는 규정을 철폐, ‘남녀차별 없는 승진제도’를 도입했다.

또 잔존 차별, 불공정 등 조직문화 저해 원인을 파악, 개선하기 위해 지난 7일 '조직문화 혁신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기도 했다.

이효정 기자 hyo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