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진, 학폭 논란 부인 "억울하다"…서신애 "변명 필요 없다"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폭 의혹에 쉽싸였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폭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서신애가 의미심장한 글이 화제다.

수진은 22일 유큐브에 장문을 글을 게재하고 학폭 논란을 전면 부인했다. 수진은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며 "어린시절 방황했었고 고치고 나아졌다 해도 부끄럽고 죄송한 행동이 분명히 있었기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글을 올린 친구와는 정말 친구였다. 글을 올린 그 언니는 내가 학교선배한테 협박문자를 받고 힘들어할 때 경찰에 신고하라고 해줬던 고마운 사람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또 "친구가 왜 나를 멀리하려 했는지 그 글을 통해 알았다. 내가 기억하는 다툼의 이유는 그 친구가 약속을 어겨서였다. 한두번이 아니었고 거기에 화가났다. 그 친구에게 욕했던 것도 기억난다. 그순간 그 언니가 전화를 받았고 언니는 나를 혼냈다. 나는 죄송하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고 그 이후 그 친구와 완전히 멀어졌다"고 밝혔다.

서신애가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의혹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수진은 "나는 단 한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 없고 단 한번도 오토바이를 탄 적 없다.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 적 없고 교복을 뻇은 적도 물건을 훔친 적도 없다. 서신애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마지막으로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부끄러운 행동으로 상처받으신 분들 모두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수진의 학교폭력 의혹은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수면 위로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자신의 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고 "수진이 화장실에서 자신의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다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단체 문자로 '이제 너는 왕따'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폭로 글을 올린 B씨는 "걸그룹 여자아이들 잘 되고 유명한 거 꼴 보기 싫다. 중학생 때 나 왕따시킨 애가 그 그룹에서 제일 잘나가던데. 진짜 소름끼치고 화가 난다"라며 수진의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이 외에도 수진이 학창시절 술을 마시며, 친구들의 물건을 몰래 가져갔다고 주장하는 한편 같은 학교 출신인 배우도 수진에게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언급된 배우는 서신애로, 두 사람은 와우중학교 동창이다.

학폭 논란에 수진의 소속사는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이후 서신애는 자신의 SNS에 "변명은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라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수진의 이름이나 사건 언급은 없으나 정황 상 수진을 지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이도영 기자 ld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