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파경설 직접 해명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배우 함소원 진화 부부가 SNS를 통해 파경설을 직접 해명했다.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진화와의 불화설을 해명해서 관계가 회복됐다고 말했다. 또 진화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혜정을 안고 있는 사진과 함께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아빠"라는 글을 게재하며 파경설을 종식했다.

함소원 진화가 불화설, 파경설에 휩싸인 가운데 함소원이 진화와의 과거 사진을 공개하며 입장을 밝혔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이번 일로 진화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며 "나도 인간인지라 실수 많이 한다. 어떻게 사람이 다 완벽하겠나. 이해 해주시고 예쁘게 봐달라. 하나씩 고쳐가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내가 (진화를) 더 이해를 했어야 하는데, 남편에게 더 잘해야겠다. 내가 다그치지 않으면 된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앞서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4일 "최근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돼 결별을 결정했다"는 보도를 통해 파경설에 휩싸였다. 이에 함소원은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다"는 짤막한 심경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후 함소원은 26일 인스타그램에 "가정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이 듭니다. 도와 주세요 저만 욕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기며 심적 고통을 토로했다.

한편 함소원은 2018년 4월 18세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그 해 12월 딸을 낳았다. 두 사람은 결혼 생활을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도영 기자 ld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