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을 생각한다' 김용철, 독자와 만난다


인터파크, 김용철 변호사 티타임에 독자 초대

경제경영 베스트셀러 1위인 '삼성을 생각한다' 저자가 직접 독자를 만난다.

인터파크INT 도서부문(대표 최대봉)은 지난 2007년 삼성의 비리를 고발하며 화제가 됐던 김용철 변호사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이벤트는 인터파크도서와 출판사 '사회평론'이 공동으로 준비했으며, 대규모 강연이 아닌 소수의 독자와 티타임 형태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다음 달 6일 저녁 7시 30분부터 홍대 살롱 드 팩토리에서 김용철 변호사와 간단한 다과와 함께 조용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이벤트 참여를 희망하는 독자들은 인터파크도서의 웹진 '북&' 작가와의 만남 코너에 참여신청 댓글을 남기면 된다. 5월 3일까지 댓글을 남긴 독자 중 총 10명을 티타임에 초대한다. 당첨자는 5월 4일 메일과 문자를 통해 개별 통보된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