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나라 간다"…달탐사 우주선 엔진 'LKR-1' 개발


친환경 추진제 사용…수출 기대

대한민국 달착륙선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내 연구진이 탐사선을 달궤도에 진입시키는 엔진 개발에 성공한 것.

우리나라는 달착륙선 개발에 이어 엔진 기술을 확보함에 따라 달탐사 시기를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을 전망이다.

KAIST(총장 서남표)는 항공우주공학과 권세진 교수 연구팀이 스페이스솔루션(대표 이재헌)과 공동으로 달탐사 우주선의 액체로켓 엔진 개발에 성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된 우주선 엔진 'LKR-1'은 길이가 21cm, 무게가 1.8kg이며, 탐사선을 지구궤도에서 달로 보내는 데 필요한 추력 1천200뉴턴(120kg의 무게를 들어올리는 힘)을 낼 수 있다.

또 친환경 추진제를 사용, 맹독성 추진제를 사용하는 미국 엔진에 비해 개발 비용을 크게 줄였다.

우주선진국이 보유한 맹독성 추진제 엔진에 비해 개발과 시험에 훨씬 적은 비용이 소요돼 수출과 기술이전이 기대되고 있다. 현재 네덜란드 화이트 라벨 스페이스 GLXP사와 LKR-1의 유럽내 독점판매를 위한 MOU 체결을 진행 중이다.

LKR-1 엔진의 추진제는 상온에서 액체 상태로 저장이 가능해 지구에서 달에 도착하는 수일간 별도의 냉각이 필요없다고 KAIST 측은 설명했다.

권 교수는 지난 2008년 소형달착륙선을 개발해 성공적으로 검증한 바 있다.

29일 이뤄진 시연에서는 새로 개발된 프로포셔널 밸브를 장착해 추력 조절 기능이 대폭 향상된 개량형 달착륙선과 자세제어를 위한 소형 보조 로켓도 함께 선보였다.

KAIST 측은 "LKR-1을 인공위성에 장착할 경우 위성의 공전궤도를 변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첩보위성에도 사용할 수 있다"며 "우주선 엔진 기술은 우주선진국의 엄격한 수출 통제를 받는 기술로 분류, 해외도입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자력으로 우주개발을 하기 위해 반드시 국내개발이 필요한 기술"이라고 말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