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31개 게임 출시하며 스마트폰 시장 공략


피처폰용 게임 10개, SNG 4개 연내 출시 준비중

모바일게임의 강자 컴투스(대표 박지영)가 2011년 한해 동안 스마트폰용 게임 31개와 피처폰용 게임 10개를 출시하며 세계적 톱퍼블리셔를 향한 행보를 가시화했다.

컴투스는 13일 스마트폰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는 것을 비롯, 주요 출시예정작의 라인업을 공개하고 세계 시장 진출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컴투스는 이에 따라 스마트폰용 게임으로 '홈런배틀3D 2'와 모든 네트워크에서 접속가능한 모바일 MMORPG 등을 선보일 예정이며 피처폰용으로는 인기 시리즈의 후속작인 '‘이노티아 연대기3', '슈퍼액션 히어로5', '와인타이쿤'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컴투스는 소셜네트워크게임(SNG) 부문에도 진출해 4개 이상의 SNG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컴투스 측은 "글로벌 오픈마켓, 스마트폰 등의 등장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이 2011년에는 더욱 급성장할 것으로 판단, 지난 2년간 70여명의 신규 인력을 추가 채용하는 등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체 개발인력의 70% 이상을 스마트폰 콘텐츠 개발에 투입하며 시장 변화에 발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지영 컴투스 대표는 "올해는 세계 모바일게임 시장이 85억달러(가트너 인용) 규모에 이를 것"이라며 "세계적인 모바일게임 시장의 변화에 능동적이고 추진력 있게 대응해, 세계 시장의 톱 퍼블리셔로 자리 잡겠다"고 말했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