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의원 "통신3사, 3G 이용자 차별"

"정부, 국민입장에서 통신비 인하정책 펼쳐야"


[허준기자] 이동통신3사가 LTE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3G 가입자를 차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최민희 의원은 31일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에서 3G와 LTE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과 KT 요금제를 분석한 결과 기본 데이터 제공량이 LTE가 3G에 비해 2배에서 최고 7배까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최민희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저가요금제인 34요금제와 44요금제(LTE는 42)는 음성과 문자 제공량이 3G와 LTE 이용자 차이가 크지 않지만 기본 데이터 제공량은 차이를 보였다.

SK텔레콤의 경우 데이터 제공량이 34요금제는 5.5배, 44요금제는 약 2배 가량 높았다. KT 역시 34요금제는 7.5배, 44요금제는 3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민희 의원은 "새로운 서비스가 등장하면 기존 서비스 가격은 내려가는 것이 이치다"라며 "유독 통신서비스만 예외다. 2G, 3G 가입자들에게 부담을 주고 그 비용으로 LTE 가입자들에게 혜택을 주는 불합리한 구조"라고 지적했다.

또한 최 의원은 3G 이용자 뿐만 아니라 847만명에 달하는 2G가입자에 대한 차별도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2G 이용자들이 구매 가능한 휴대폰은 5종에 불과하며 가격도 보조금이 지급되는 스마트폰과 비교해도 차이가 나지 않는 4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비싸다는 지적이다.

최민희 의원은 "3G사용자를 보호해야 하는 미래부나 방송통신위원회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가 기업의 입장이 아닌 국민입장에서 생색내기가 아닌 실제 가계통신비가 인하되는 통신정책을 시급히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