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20 울트라, 美서 판매호조…출시 2주차부터 4위 지켜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출시 첫 주 9위에서 5계단 상승

9월 첫째주 미국 스마트폰 판매량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노트20 시리즈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미국 스마트폰 시장 주간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9월 첫째 주(8월 30일~9월 5일) 판매량 순위 4위를 기록했다.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출시 첫 주 9위를 기록했는데, 2주차부터 4위를 지키고 있다. 갤럭시노트20는 8위에 이름을 올렸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인기 요인으로는 스크린 크기와 S펜 등이 꼽힌다. 특히 이번 시리즈는 전작보다 카메라 기능이 개선됐고, 120Hz의 화면 주사율을 적용해 콘텐츠를 더 부드럽게 표현할 수 있다.

1~3위는 애플 제품이 차지했다.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맥스, 아이폰SE 2020 순이다.

아이폰11은 출시 이후 줄곧 판매 1위를 기록해왔다. 오는 4분기 신작에 대한 대기 수요에도 통신사 등 주요 판매 채널의 재고 조정을 위한 프로모션이 지속되면서 견조한 판매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애플 아이폰XR, 애플 아이폰11 프로, LG 스타일로6, 삼성 갤럭시노트20, 삼성 갤럭시S20, LG K51 등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과거 판매 트렌드를 보면 노트 시리즈 판매는 8월 출시 이후 강한 모멘텀을 보인다"면서 "4분기 들어 애플의 신규 모델이 출시되는 시기와 다음 해 초 신규 갤럭시 S시리즈가 출시될 때 2번에 걸쳐 판매가 줄어드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러한 패턴이 이번에도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처음으로 애플의 5G폰이 출시되는 올 4분기에는 노트의 판매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삼성의 대규모 프로모션이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