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롤린' 역주행 신화 쓸까…200만뷰 목전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브레이브걸스 '롤린'이 4년 만에 역주행 신화를 쓸 수 있을까.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27일 "이달 초까지만 해도 상위권 밖에 머물던 이 곡은 이달 말 순위가 급상승, 26일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27위에 랭크되며 역주행 관심이 뜨겁다"고 밝혔다.

브레이브걸스 '롤린' 역주행 차트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4년 만에 이렇게 인기 급물살을 탄 것은 한 영상 덕분이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비디터VIDITOR'에 '브레이브걸스_롤린_댓글모음' 영상이 공개,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무대 모음을 편집한 것이 화제를 모은 것. 해당 영상은 공개 3일 만에 130만 뷰를 돌파, 현재 200만 뷰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미 군인들 사이에서는 소문난 군통령 걸그룹인 만큼 공개된 영상 속 댓글에는 '군대'에서의 이야기가 끊임없이 등장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제서야 빛을 보는 명곡, 많이 들어주세요", "롤린 없이는 여름 못 견뎌","한시간 연속 재생 영상을 계속 돌려보고 있다.", "이번 여름에 다시 떴으면 좋겠다.",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응원해주세요"라며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역주행을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정은 개인 SNS를 통해 "우리 서로 사랑했던 그 추억들이 역주행 중"이라며 팬들을 향한 애정 어린 메시지를 공개했다.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은 2017년 발매,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시킨 경쾌한 업템포가 매력적인 EDM 장르의 곡이다.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대중분들의 많은 관심과 따뜻한 댓글에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을 비롯해 회사 전체가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앞으로도 꾸준히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도영 기자 ld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