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국민의힘 의원들 다수가 안철수 단일화 지지"


당 지도부, 주요 주자 안철수 겨냥 비판에 '도움 안 되는 정치행태'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복심' 이태규 사무총장이 "국민의힘 많은 의원들이 안철수 대표가 가장 경쟁력이 높다고 직간접적으로 의사표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14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안철수 대표로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는 것이 사실 가장 경쟁력 있는 것 아니냐는 격려와 성원의 말씀을 하신다"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유력 주자인 나경원 전 의원이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이 정권에 도움을 줬다"며 안철수 대표를 비판한 점에 대해선 "그런 인식과 자세로는 문제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정치행태"라고 비판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제1 야당이 못해서 정권을 빼앗기고 본인도 지난 총선에 떨어졌는데 그러면 본인부터 반성을 해야 할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의힘이 여기서 안 대표에 대한 비판을 멈춰야 한다"며 "계속되면 국민들이 다시 야당을 지지하려고 하다가도 다시 등을 돌릴까봐 굉장히 걱정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3자 구도로도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한 데 대해선 "제1 야당 대표로서 당을 통제할 필요가 있는 차원에서 한 것"이라며 "야권 전체 지지층이 바라는 구도가 아니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